'표적감사 의혹' 유병호 15시간 조사…"감사체계 성실히 설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민수영 기자
기사입력 2023-12-10 [07:55]

본문이미지

▲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 주도 의혹을 받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소환 조사를 위해 경기도 과천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들어서고 있다.    

 

전현희(59) 전 국민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표적 감사'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병호(56) 감사원 사무총장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15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유 사무총장은 전날 오전 9시50분께 공수처가 있는 정부과천청사에 출석해 자정을 넘긴 이날 오전 1시9분께 조사를 마치고 청사에서 나왔다.

유 사무총장은 조사에서 어떤 부분을 주로 소명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하게 말하기는 뭣하다. 감사 시스템에 대해서 아주 성실하게 설명했다"고 답했다.

 

'표적 감사'를 주도했다는 혐의는 어떻게 소명했는지, 추가 소환조사 요청을 받았는지 등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공수처 특별수사본부(이대환 부장검사)는 전날 유 사무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조사에는 차정현(45·사법연수원 36기) 부장검사가 투입, 360여쪽에 이르는 질문지를 준비해 전 전 위원장에 대한 비위 제보 입수 및 특별감사 착수 과정, 감사 결과 보고서 결재·공개 과정 등에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따져 물었다.

유 사무총장은 전 전 위원장에 대한 감사가 "법규·관행에 따른 정당한 감사였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제보를 토대로 권익위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인 감사원은 지난 6월 전 전 위원장이 직원 갑질로 징계받게 된 권익위 국장의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고, 세종청사에서 근무한 89일 중 83일을 오전 9시 이후 출근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감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전 전 위원장은 해당 감사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자신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해 허위제보를 바탕으로 이뤄진 표적 감사라고 반발하면서 감사가 진행 중인 지난해 12월 최재해 감사원장과 유 사무총장, 제보자로 지목된 권익위 고위관계자 A씨 등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감사 결과 발표 후에는 주심인 조은석(58) 감사위원이 자신의 최종 검수를 거치지 않은 채 보고서가 공개됐다며 감사원 관계자들을 추가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시민단체 등의 고발도 이어지면서 공수처에 접수된 관련 고발만 20여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이날 조사 결과를 분석한 뒤 유 사무총장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최 감사원장 소환조사 필요성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민수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