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ㅇ난감' 이재명 연상 논란…넷플릭스 "사실무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노정윤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7:12]

본문이미지

▲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속 한 장면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속 등장인물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논란이 일었으나 넷플릭스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에 이재명 대표 닮은꼴이 등장했다'는 내용의 글이 여러 건 게재됐다.

이 대표와 닮았다고 지목된 극중 인물은 재력을 이용해 각종 비리를 저지르는 형정국이다. 형정국이 백발의 머리카락을 빗어 넘기고 검은 테의 안경을 쓴 모습이 이 대표와 비슷하다는 이유에서다.

형정국이 구치소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은 이 대표의 부인이 법인카드로 초밥을 결제했다는 의혹을 연상케 하고, 형정국의 죄수번호 4421번은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챙긴 수익 4천421억원과 일치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관련 게시글에 달린 댓글에는 '진짜 (이 대표와) 비슷하게 생겼다'거나 '의도한 것 같다'는 반응도 있지만, 일부는 '억지 꿰맞추기'라는 의견도 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지난 9일 공개된 '살인자ㅇ난감'은 평범한 남성이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뒤 점차 살인자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다룬 범죄 스릴러물이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며 최우식과 손석구가 주연이다.

노정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