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호재지 들썩"…수도권 아파트 1월 거래량 작년 12월 넘어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백경민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7:24]

본문이미지

▲ GTX-C 착공 기념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의정부=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도 의정부시청 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 GTX-C 착공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1월 거래량이 지난해 12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특히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개발 호재가 있는 인천과 경기지역에서 매수세가 늘며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올해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1만298건을 기록해 작년 12월 거래건수(9천136건)보다 12.7% 증가했다.

1월 계약분은 실거래가신고 기한이 이달 말까지로 조사일 기준 20일 이상 남았는데 벌써 전월 거래량을 넘어선 것이다.

서울 아파트의 경우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 기준으로 지난달 총 1천932건이 신고돼 작년 12월 한달 거래량(1천839건)보다 5%가량 많았다.

이에 비해 인천은 지난달 매매 신고건수가 1천697건으로 작년 12월(1천402건)보다 21.0%, 경기도는 지난달 6천669건으로 전월(5천895건)보다 13.1% 늘어나 서울보다 증가폭이 컸다.

인천, 경기지역의 거래량 증가는 정부의 교통 혁신 전략에 따라 GTX 건설 예정지 등 교통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어난 영향이 크다.

인천시의 경우 GTX-D노선 건설 계획으로 최근 저가 매물 위주로 거래가 늘고 있다.

고양시 덕양구는 지난해 12월 155건에서 올해 1월에는 현재까지 이보다 54% 증가한 239건의 계약이 신고됐다.

덕양구는 대곡역에 GTX-A가 개통되면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서해안선 등 4개 노선이 지나는 다중 역세권이 되며 주목받고 있다.

고양시 전체로는 12월 389건에서 1월은 이보다 26.7% 늘어난 493건이 신고됐다.

또 GTX-C노선이 지나는 화성시는 1월 거래량이 519건으로 12월 거래량(408건) 대비 27.2% 증가했고, 역시 C노선 수혜지역인 오산시도 작년 12월 151건에서 1월 현재 180건으로 18.4% 늘었다.

용인시(530건)와 수원시(612건), 안산시(246건) 등지도 GTX 수혜지역으로 이미 작년 12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서해선 개통 호재와 GTX 2단계 건설 계획이 공개된 시흥시는 1월 현재까지 328건이 신고되며 작년 12월 거래량(266건)보다 23.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지역은 최근 아파트값 하락 속에서도 매물이 회수되고 가격이 오르는 등 시장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고양시 덕양구의 경우 지난주 0.07% 올라 2주 연속 상승했고, 김포(0.03%)와 평택시(0.01%)도 GTX 등 교통 호재로 2주째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부동산R114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에 계약된 인천시 아파트의 52.6%는 12월보다 거래가(동일 단지, 동일면적 기준)가 뛴 상승거래였다.

이는 하락 거래(40.4%)나 보합 거래(6.9%)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경기도 역시 동기간 상승 거래 비중이 48.3%로 하락거래(44.9%)보다 높았다.

고양시 일산동구(70.0%), 안산 단원구(60.4%), 수원 권선구(59.1%), 안양시 동안구(56.4%), 수원 영통구(53.0%), 시흥시(51.2%), 오산시(50.0%) 등 교통 호재 지역의 상승 거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GTX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고 가격도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일부 지역은 교통 호재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 부분 반영돼 있고 일부는 사업기간이 장기화할 수 있어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금리 인하 전까지는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발표된 GTX D, E, F노선 및 2단계 사업들은 사업 속도는 물론이고 추진 여부도 불투명한 만큼 긴 호흡으로 접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백경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