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갑 與예비후보 조정훈·신지호, '캠프사무실 염탐' 공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성훈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08:49]

본문이미지

▲ 신지호 전 의원 페이스북    

 

서울 마포갑에서 양자 경선을 벌이는 국민의힘 조정훈 의원과 신지호 전 의원이 29일 '캠프 사무실 염탐' 논란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였다.

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자라고 하면서 신지호 선거사무소에 3일 연속 들른 사람이 있었는데, 조 의원의 보좌진인 전모씨로 확인됐다"며 "방명록에 박모씨라고 기재한 것으로 보아 경선을 앞둔 경쟁 후보 염탐 목적이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의 책임 있는 해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만 신 전 의원은 이 게시물을 올린 직후 실무진 착오가 있었다며 해당 인사가 조 의원 보좌진이 아니라 "조 의원의 지지자인 전모씨"라고 수정했지만, "경쟁 후보 염탐 목적이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인사는 우리 보좌진이 아니라 열혈 지지자 중 한 명"이라며 "캠프 사무실에 갔다는 사실도 난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사무실에는 하루에도 수십명이 왔다 갔다 하고, 신 전 의원 측 지지자가 우리 사무실에 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내 경선인데 너무 과열돼 안타깝다. 경선 결과가 나오면 누가 이기든 원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마포갑 경선 결과는 내달 1일 발표될 예정이다.

오성훈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