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파란색 1' 날씨방송 이르면 내주 선방위서 심의할 듯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임성민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09:00]

본문이미지

▲ 27일 MBC 뉴스데스크 날씨정보 보도 화면    

 

날씨 뉴스를 전하면서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을 사용한 MBC 방송과 관련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복수의 민원이 접수되면서 이르면 다음 주 제22대 국회의원선거선거방송심의위원회에서 심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방심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해당 방송과 관련한 40여 건의 민원이 접수됐으며, 이르면 다음 달 7일 선방위에 심의 안건으로 오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 TV는 지난 27일 저녁 뉴스 말미 기상 캐스터가 당일 미세먼지 농도가 '1'이었다고 전하는 과정에서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을 사용했는데, 국민의힘은 해당 화면이 더불어민주당을 연상시킨다며 방심위에 제소했다.

 

국민의힘은 해당 보도가 선거방송 심의규정 제5조(공정성) 제2항, 제12조(사실 보도) 제1항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MBC 측은 "기상 캐스터가 서울에서 미세먼지농도가 1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한 게 특이해 보여 1이란 숫자에 주목했고, 만약 최저농도가 2였다면 당연히 2를 내세웠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임성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