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격주 주4일' 시행 한달…"목요일부터 '놀금'이 설레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신재일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09:11]

본문이미지

▲ 포스코 직원들이 격주 4일제 휴무일을 맞이해 퇴근하는 모습    

 

"'놀금'(금요일 휴무)을 앞둔 주에는 목요일부터 3일간의 휴식을 생각하면서 설레요."

포스코그룹이 지난 1월 22일부터 '격주 주4일제형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시행한 지 한 달여 지났다.

1일 포스코에 따르면 금요일인 지난달 2일 처음으로 3일 연속 휴무를 경험해본 직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사내에서 일명 '놀금'으로 불리는 제도는 2주 단위로 평균 주 40시간 내 근로 시간을 유지하면 첫 번째 주에 주5일 근무를 한 뒤 두 번째 주에는 주4일 근무를 할 수 있다.

현재 포스코홀딩스, 포스코, 포스코휴먼스, 포스코청암재단 등에서 해당 제도를 시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까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이앤씨 등의 그룹사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격주 주4일제를 시행하자 직원들은 특히 '일 가정 양립'에 도움이 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 연속으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19개월 된 딸을 양육 중인 포스코 커뮤니케이션실 소속 엄인옥 씨는 지난달 두 번의 금요일을 오롯이 딸과의 시간으로 채웠다고 한다.

엄씨는 "격주 4일제를 시작하고 아이와 야외로 나가서 시간을 보내면서 아이의 정서 발달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놀금마다 아이에게 멋진 추억을 많이 만들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료실에서 근무하는 김성준 과장은 4살 아이와 함께 격주 금요일마다 교외로 가족 나들이를 떠났다.

김 과장은 "주말에는 긴 대기 시간과 인파 때문에 자주 가지 못했던 워터파크 등 '핫플레이스'를 금요일 오후에 여유롭게 다녀올 수 있었다"며 "아이와 더 다양한 곳을 방문하기 위해 열심히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새벽 운동으로 하루를 열며 '갓생'(God·生)을 사는 직원들도 놀금으로 삶의 질을 높였다.

포스코 냉연마케팅실 함윤정 과장은 평일 새벽에 다녔던 운동 시간을 주4일주에는 금요일 오전으로 바꿨다.

함 과장은 "평소 새벽에 운동하고 출근하고 있는데 점점 지쳐갔다. 격주 금요일마다 온전히 건강을 챙기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니 삶의 질이 올라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격주 금요일에 쉬기 위해서는 평일에 한 시간씩 더 일을 해야 하지만, 근무일의 생산성은 오히려 더 높아졌다는 평가도 사내에서 나온다.

광양제철소 EIC 기술부에서 근무하는 정보경 씨는 "쉬는 금요일이 있는 주에는 목요일까지 모든 일을 다 마쳐야 하기 때문에 근무 시간 중 업무 몰입도가 크게 늘었다"며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스스로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 것도 달라진 점"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격주 4일제 시행으로 가족 친화적인 기업 문화가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며 "제도를 겪은 직원들이 자녀 양육 측면에서 큰 만족감을 보이는 만큼 이번 제도가 잘 정착돼 저출산 문제 해결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혁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재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