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선사고 실종자 2명 못 찾아…야간 수색 돌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현민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19:31]

본문이미지

▲ 야간 수색 벌이는 해경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갈치잡이 어선 전복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이 야간에도 이어진다.

 

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마라도 서쪽 약 20㎞ 해상에서 발생한 근해 연승어선 A호(33t) 전복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해 해경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야간수색에 돌입했다.

경비함정과 관공선 등 6척, 항공기 3대를 투입하고, 조명탄을 투하해 광범위한 야간 수색을 벌인다.

 

해경에 따르면 현재 사고 해역에는 초속 20∼22m의 강한 바람과 4∼5m의 높은 파도 일고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낮에는 함정·선박 16척과 항공기 2대가 동원돼 표류 예측 결과를 고려해 해상을 집중 수색했다.

또한 실종자가 선내에 남아있을 가능성 등을 고려해 수색을 벌였으나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 24분께 제주 서귀포 마라도 서쪽 약 20㎞ 해상에서 갈치잡이 하던 근해 연승어선 A호(33t, 10명)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한국인과 베트남 선원 8명을 구조했으나, 구조자 중 한국인 선원 1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끝내 사망 판정을 받았다.

또 한국인 선장과 선원 2명이 실종됐다.

유현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계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